송파구, ‘어린이 양치교실’ 운영… 예비 초등학생 500명에 건강 조기교육

저당·영양교육, 건강체험교실 등 다양한 수업 연계… 건강습관 조기함양 나서

인쇄
기자
온라인 뉴스팀




송파구, ‘어린이 양치교실’ 운영… 예비 초등학생 500명에 건강 조기교육



[PEDIEN] 송파구가 지난 4월부터 오는 11월까지 올바른 구강관리습관의 조기 형성을 위해 내년 취학을 앞둔 어린이 5백여명을 대상으로 ‘어린이 양치교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초등학교 입학인구가 30만명대로 급감한 가운데, 만 6세 인구 4,749명으로 서울 자치구 중 최다인 송파구는 아이들의 건강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며 유아기부터 양질의 보건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힘써 왔다.

구가 취학 전 양치 습관화를 유도하기 위해 2010년부터 운영해온 ‘어린이 양치교실’은 마스크를 벗기 어려운 코로나 시기 잠깐 중단됐다가 작년부터 재개된 사업이다.

이번 사업 대상은 교육을 사전 신청한 거여·마천지역 어린이집·유치원 및 선정된 지역아동센터의 어린이들이다.

먼저, 아이들은 시청각 매체로 치아의 기능, 충치의 원인과 예방에 대한 이론 수업을 듣고 1:1로 양치를 실습하게 된다.

특히 실습에서는 치면착색제를 도포해 플라그를 관찰하고 양치하기 힘든 부위를 눈으로 확인해가며 올바른 양치의 중요성을 몸소 깨닫게 된다.

이 외에도, 구는 건강한 생활 습관 조기 함양을 위해 치아 관리뿐만 아니라 저당·영양교육. 건강체험 교실 등 회차별 다양한 수업을 연계했다.

치위생사, 영양사 등 전문인력이 양치부터 올바른 식습관, 금연·절주·운동장애 예방에 대해서도 교육한다.

수업은 송파구 보건지소 및 해당 지역아동센터에서 총 22회에 걸쳐 열리며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교육 일정 등 기타 더 자세한 사항은 구 보건지소로 문의하면 된다.

서강석 송파구청장은 “송파구는 출생아 및 생산가능인구 수 서울시 1위인 젊고 활력 넘치는 도시로 ‘건강 조기교육’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교육으로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평생 건강의 초석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경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