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다목적 감 수확기 ‘막던져’ 개발 눈길
영동군, 다목적 감 수확기 ‘막던져’ 개발 눈길
  • 피디언
  • 승인 2020.10.23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동군, 다목적 감 수확기 ‘막던져’ 개발 눈길
[피디언] 충북 영동군이 노동력과 경영비를 절감할 수 있는 다목적 감 수확기 ‘막던져’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영동군은 감 재배농가가 3,530호로 연간 총소득이 134억원으로 농업소득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작목이다.

그러나 감 수확 특성상 높은 사다리를 오르락내리락 하며 수확하므로 많은 노동력을 요구해 농가 경영비 부담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에 농업기술센터에서는 농가의 경영비 부담을 줄이고 영농 편의를 돕고자 감 수확기 개발에 몰두했다.

2018년 알루미늄을 이용한 감 수확기 첫 개발 이후, 3년에 걸쳐 보완해 최종 다목적 감 수확기 ‘막던져’가 탄생했다.

1.4m×2.5m의 방수천막과 0.6~1.5m의 높이 조절이 가능한 철제 받침대 등을 이용한 간단한 구조지만, 작업편의성과 효율성을 크게 높일 수 있어 수확기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에 개발된 “막던져”는 감뿐만 아니라 소과용 대추, 매실 등도 효율적으로 수확할 수 있고 수확기 이외에는 고추, 참깨 등의 농산물 건조용 등 다목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감 수확이 한창인 요즘 곶감생산자연합회장 이 경주씨는 “농업기술센터에서 개발한 감 수확기를 활용해 경영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었다”며 “기존 방식보다 감 수확 작업량이 50% 이상 증가해 감 재배농가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감 수확기는 영동군 감 관련 단체 임원과 관계기관 공무원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거쳐 다양한 의견을 청취한 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시범사업 등을 통해 보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군 관계자는 “올해 오랫동안 지속된 강우와 태풍으로 감의 품질 뿐만 아니라 생산량도 평년대비 많이 감소했다”며 “감 수확기를 통한 경영비 감소로 농가소득 증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4길 7 5층
  • 대표전화 : 02-2252-0112
  • G20 : 02-2252-0133
  • 팩스 : 02-2252-0133
  • 이메일 : report@pedien.com
  • 회사명 : (주)피디언
  • 제호 : G20 / Pedien News
  • 등록번호 : 강남 라 00838 / 서울 아 03137
  • 발행일자: 2014년 5월 1일
  • 발행인 : 조윤정
  • 편집인 : 장영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승
  • 피디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피디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pedie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