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진영, 제자 비 ‘깡’ 듣고 뱉은 한 마디는?
‘라디오스타’ 박진영, 제자 비 ‘깡’ 듣고 뱉은 한 마디는?
  • 한석훈
  • 승인 2020.08.11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와이스 추천 개인기로 뜻밖의 쪼는 맛 벼르고 나왔다
▲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피디언]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애제자 비가 역주행을 일으킨 노래 ‘깡’을 듣고 뱉은 첫 마디를 공개한다.

또 데뷔 27년 만에 개인기를 준비했다며 “트와이스가 시켜서 하는 것”이라고 밑밥을 까는 등 뜻밖의 쪼는 맛을 자아냈다고 해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오는 12일 수요일 밤 10시 4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박진영과 그의 애제자 선미, 그의 스승 김형석이 함께하는 ‘스승님이 누구니’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로 함께한 데프콘은 적재적소에서 빅히트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댄스계 레전드’이자 god, 비, 원더걸스, 2PM, 트와이스 등을 키운 국내 대표 엔터테인먼트 JYP의 수장인 박진영은 ‘웬 위 디스코’라는 신곡과 자신의 경험을 녹여낸 책 한 권을 들고 컴백한다.

컴백을 앞두고 데뷔 첫 개인기를 준비했다는 박진영은 ‘라스’ 녹화 두 달 전부터 잠을 설쳤다고 고백해 시선을 강탈한다.

긴장한 탓에 개인기를 펼치기 주저하더니 급기야 “트와이스가 시켜서 하는 것”이라고 밑밥을 까는 등 뜻밖의 쪼는 맛을 자아냈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박진영은 예리한 눈썰미의 소유자답게 유명인의 특정 감정을 정확하게 묘사해 ‘라스’ 현장을 뒤집어 놨다고. 데뷔 첫 개인기를 성공적으로 마친 박진영은 “사나-모모야 고마워”고 소감을 밝혔고 ‘라스’ MC들은 “박진영 퇴근”이라고 흡족해했다는 후문. 과연 JYP 수장이 준비한 개인기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박진영은 소속사 JYP와 JYP를 거쳐 간 스타들을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며 애제자인 비의 ‘깡’을 듣고 진지하게 건넸던 한 마디를 공개했다고 해 본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함께 출연한 선미는 ‘탈 JYP’ 후 박진영과 듀엣으로 재회한 소감을 들려준다.

또 최근 JYP 트와이스에게 대차게 까인 일화를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JYP 스승’ 김형석은 박진영과 데뷔 전 동거동락한 스토리, 솔리드 김조한을 울린 일화 등을 공개하며 만점 활약한다.

특히 김형석은 故김광석의 한 마디 때문에 음악을 접을 뻔했던 비하인드를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박진영의 ‘깡’ 소감과 데뷔 27년만 첫 개인기는 오는 12일 수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4길 7 5층
  • 대표전화 : 02-2252-0112
  • G20 : 02-2252-0133
  • 팩스 : 02-2252-0133
  • 이메일 : report@pedien.com
  • 회사명 : (주)피디언
  • 제호 : G20 / Pedien News
  • 등록번호 : 강남 라 00838 / 서울 아 03137
  • 발행일자: 2014년 5월 1일
  • 발행인 : 조윤정
  • 편집인 : 장영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승
  • 피디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피디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pedie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