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 철새 생태원‘왜가리 부화에서 이소’첫 관찰
태화강 철새 생태원‘왜가리 부화에서 이소’첫 관찰
  • 한석훈
  • 승인 2020.07.24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중백로 이어 백로류 육추 과정 확인 성과
▲ 태화강 철새 생태원‘왜가리 부화에서 이소(離巢)’첫 관찰
[피디언] ‘태화강 철새 생태원’ 내 왜가리 2마리가 부화한 지 67일 만에 둥지를 떠나 세상 속으로 들어간 모습이 카메라를 통해 처음으로 관찰됐다.

울산시는 ‘태화강 철새 생태원’ 내 설치된 관찰 카메라를 통해 매년 백로 번식 과정 활동을 추적 관찰하던 중 올해 처음으로 ‘왜가리’ 새끼의 부화에서 이소까지 전 과정을 영상으로 담았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중백로 부화 육추 과정을 영상으로 담아내기도 했다.

울산시는 태화강을 가장 먼저 찾는 왜가리를 지난 2월 26일부터 짝짓기와 둥지 만들기, 산란과 부화, 육추 과정을 살폈으나 몇 차례 실패했다.

지난 4월 28일 마침내 2개 알을 산란하고 포란 둥지를 발견해 관찰을 시작했다.

이 왜가리 쌍이 암·수 교대로 품으면서 알을 굴리는 등 정성을 쏟은 결과, 5월 8일 오전 6시 55분 경 첫 번째 알이 부화했다.

10여분 뒤 암컷이 다시 알을 품어 7시 47분 경 두 번째 알에서 젖은 솜털을 가진 생명이 태어났다.

왜가리는 산란 후 25일에서 28일경 부화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4월 2일에서 4일 사이 알을 낳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후 어미 새는 알 껍데기를 버리고 오전 8시 37분경, 첫 먹이로 작은 물고기를 먹이기 시작했다.

새끼들이 부리로 자르지 못하자 어미 새가 잡아주기도 했다.

이후 왜가리 부부새는 협력해 새끼를 돌보고 먹이 활동을 교대로 했으며 수컷이 둥지 보수를 위해 나뭇가지를 물어 오고 암컷은 둥지 보수를 지속적으로 진행했다.

부화한 지 4주가 지나면서 부리와 날개, 다리가 어미 새만큼 성장했다.

새들이 자며 먹이는 큰 물고기가 많았고 간격이 짧아졌다.

부리로 빨리 달라고 어미 새 부리를 물고 늘어지거나 형제끼리 먹이를 두고 양쪽에서 무는 등 먹이 경쟁하는 모습을 자주 보였다.

둥지를 떠날 때가 되면서 둥지 안에서 날개를 펼치거나 높은 곳으로 이동해서 날개 짓을 연습했다.

7월 6일 이후로 첫 번째 왜가리는 낮 시간 동안 다른 곳으로 갔다가 밤에 숙소로 둥지를 찾았다.

어미 새는 하루에 한번 정도씩 먹이 주러 둥지를 찾았다.

7월 10일 이후 첫 번째 새끼 왜가리는 둥지를 찾아오지 않았다.

둘째 왜가리는 부화한 지 67일 만인 7월 13일 오전 10시 2분경, 둥지를 떠나 돌아오지 않았다.

왜가리, grey heron)는 왜가리과 중 가장 큰 종이다.

몸길이 90~100cm로 중대백로보다 크고 대백로보다 작다.

2월말부터 5월 중순까지 3∼ 5개 알을 낳고 25~28일 동안 품은 뒤 부화하고 암수가 교대로 기르는데 50~55일 이후 이소한다고 기록되어 있으나 이번에는 이를 넘겨 떠났다.

먹이는 어류, 개구리, 뱀, 들쥐, 새우, 곤충, 작은새 등이다.

태화강 대숲을 찾는 백로류 중 가장 큰 새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 태화강 대숲을 찾아 번식하는 백로류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찰을 이어가고 관찰된 자료를 교육 자료로 활용하고자 한다.

태화강 대숲에는 7종 8,000여 마리 백로류들이 찾고 있어 태화강과 울산 연안이 동아시아 대양주 철새 이동경로 파트너십 등재 가능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4길 7 5층
  • 대표전화 : 02-2252-0112
  • G20 : 02-2252-0133
  • 팩스 : 02-2252-0133
  • 이메일 : report@pedien.com
  • 회사명 : (주)피디언
  • 제호 : G20 / Pedien News
  • 등록번호 : 강남 라 00838 / 서울 아 03137
  • 발행일자: 2014년 5월 1일
  • 발행인 : 조윤정
  • 편집인 : 장영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승
  • 피디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피디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pedie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