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6월 소통과 공감의 날’현장 근무자 직접 소통 방식으로 진행
제주도, ‘6월 소통과 공감의 날’현장 근무자 직접 소통 방식으로 진행
  • 한석훈
  • 승인 2020.06.01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감염병과의 싸움에서 최대의 적은 방심…코로나 이후 사회변화 대비한 적극행정 준비할 것”
▲ 제주도, ‘6월 소통과 공감의 날’현장 근무자 직접 소통 방식으로 진행
[피디언] 제주특별자치도가 ‘6월 소통과 공감의 날’ 행사를 제주도 도정 TV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 5월에 이어 6월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행사가 아닌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소통과 공감의 날을 진행했다.

특히 이날 원희룡 지사는 직접 공·항만 워크스루 검역소 및 읍면동 주민센터 현장 근무자와 통화하며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공직자 여러분들의 노력 덕분에 제주는 선제적 방역을 이뤄냈으며 제주의 방역 대책은 대한민국과 전 세계의 모범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며 공직자들의 노고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제주형 생활 속 거리두기는 방역의 일상화를 뜻하는 것이지 코로나 이전의 생활로 돌아가는 것이 결코 아니”며 “지속가능한 코로나19의 방역관리를 위해 제주도 방역 자원에 선택과 집중을 기하고 공·항만에서의 특별입도절차 유지와 도민과 관광객 밀접한 시설에 대한 체계적인 방역대책을 지속적으로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감염병과의 싸움에서 최대의 적은 방심”이라며 “한 순간의 방심은 지금까지 쌓아온 청정 제주의 위상을 물거품으로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끝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원희룡 지사는 코로나19 최전선에서 근무하고 있는 공직자들에게 직접 전화해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근무 중 발생하고 있는 애로사항도 청취했다.

워크 스루 현장 근무자는 “무더위가 다가오면서 걱정이 많아지고 있다”며 “코로나19 검사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모르기 때문에 근무자들도 이에 따른 대비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며 무더위에 따른 근무 애로사항을 밝혔다.

이에 원희룡 지사는 “에어컨 설치 등 무더위에 근무자들이 에너지를 빼앗기지 않도록 코로나 방역태세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답했다.

원희룡 지사는 끝으로 “당장의 코로나19의 방역도 중요하지만 코로나 이후 사회 변화에 대한 준비도 필요하다”며 “제주도정 전 분야에서 코로나 이후의 제주를 구체화시켜 나갈 수 있는 적극적인 법령 해석과 규제 완화 등 적극행정을 정착시켜야 할 때”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4길 7 5층
  • 대표전화 : 02-2252-0112
  • G20 : 02-2252-0133
  • 팩스 : 02-2252-0133
  • 이메일 : report@pedien.com
  • 회사명 : (주)피디언
  • 제호 : G20 / Pedien News
  • 등록번호 : 강남 라 00838 / 서울 아 03137
  • 발행일자: 2014년 5월 1일
  • 발행인 : 조윤정
  • 편집인 : 장영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승
  • 피디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피디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pedie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