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안위성 2B호가 관측한 한반도 해양 모습 최초 공개
천리안위성 2B호가 관측한 한반도 해양 모습 최초 공개
  • 진용두
  • 승인 2020.05.11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리안위성 2B호 첫 해양관측 영상 수신 성공
▲ 2020년 3월 23일 13시 관측 영상
[피디언] 해양수산부는 지난 7일 정지궤도복합위성 2B호’가 촬영한 지구 해양관측 영상을 최초로 공개했다.

천리안위성 2B호는 지난 2월 19일 발사에 성공하고 3월 6일 목표 정지궤도에 안착한 이후, 최근까지 위성본체와 탑재체의 상태를 점검한 결과, 모두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해양탑재체의 성능시험은 3월 23일과 4월 21~22일 두 차례에 걸쳐 실시되었는데, 이 때 촬영한 첫 해양관측 영상은 정밀한 보정과정을 거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등 동북아시아와 주변 해역의 모습이 매우 선명하게 보여 우수한 성능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인천 인근 해역을 확대했을 때 서해안 갯벌 지대의 모습 등이 명확하게 촬영된 것을 볼 수 있고 기존 천리안위성 1호가 촬영한 영상에서는 식별하기 어려웠던 인천대교의 모습도 선명하게 볼 수 있다.

또한, 새만금 부근에 금강 등 여러 하천도 선명히 촬영되어 하천 담수가 해양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더욱 정밀한 정보를 얻게 될 전망이다.

천리안위성 2B호는 기존 천리안위성 1호보다 공간해상도가 4배 높기 때문에 기존에는 식별하기 어려웠던 항만과 연안 시설물 현황, 연안 해역의 수질 변동, 유류유출 발생 여부 등 다양한 해양정보를 더욱 신속하고 정확하게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천리안위성 2B호에는 더욱 다양하고 정확한 해양관측을 위한 관측밴드가 4개 추가됐다.

이를 통해 해양오염물질의 확산과 대기 에어로졸 특성, 해양의 엽록소와 부유물질 농도, 해양정보와 육지의 식생 정보 등을 더욱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게 됐다.

천리안위성 2B호의 해양탑재체는 올해 10월 국가해양위성센터를 통해 정상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며 그 전까지 최적화를 위한 정밀 보정과정을 거친다.

해양탑재체는 당초 목표했던 성능을 무난히 달성할 전망이다.

환경탑재체도 계획된 일정에 맞춰 초분광 정보를 활용한 관측영상 산출을 준비하고 있다.

환경탑재체는 세계 최초로 정지궤도에서 운영되는 초분광기로 한 차례 운영 경험이 있는 해양탑재체에 비해서는 시험 및 검증에 더욱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환경부는 초분광 관측자료 보정 소프트웨어 개발 등을 5월까지 완료한 뒤 6월부터 관측자료 생산 시험·검증을 수행해 10월경 첫 대기환경 관측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김민성 해양수산부 해양영토과장은 “천리안위성 2B호가 목표 정지궤도에 무사히 안착한 이후, 기대 이상의 해양관측 초기영상을 보내오는 등 임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하고 있다”며 “천리안위성 2B호의 해양 및 대기환경 관측 정보를 활용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4길 7 5층
  • 대표전화 : 02-2252-0112
  • G20 : 02-2252-0133
  • 팩스 : 02-2252-0133
  • 이메일 : report@pedien.com
  • 회사명 : (주)피디언
  • 제호 : G20 / Pedien News
  • 등록번호 : 강남 라 00838 / 서울 아 03137
  • 발행일자: 2014년 5월 1일
  • 발행인 : 조윤정
  • 편집인 : 장영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승
  • 피디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피디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pedie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