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탈출_날숨의 시간' 고선웅 연출, '올해의 최우수 예술가상' 수상
'연극 탈출_날숨의 시간' 고선웅 연출, '올해의 최우수 예술가상' 수상
  • 성장미
  • 승인 2016.12.07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존을 위해 넘어왔지만 또 다른 생존과 싸워야 하는 그들의 이야기
▲ '연극 탈출_날숨의 시간' 생존을 위해 넘어왔지만 또 다른 생존과 싸워야 하는 그들의 이야기
[피디언]극공작소 마방진의 예술감독 고선웅이 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 주최 제36회 '올해의 최우수 예술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고선웅 연출은 명실상부 공연계에서 가장 주목 받는 연출가로 자신만의 독특한 색깔을 담아내면서도 동시대적 울림을 선사하며 그 실력을 인정 받고 있다. 그는 최근 오페라<맥베드> 부터 창극<변강쇠, 점 찍고 옹녀>, 연극<산허구리><조씨고아><홍도><푸르른날에><칼로막베스><강철왕><들소의 달>, 뮤지컬<아리랑>에 이르기까지 장르를 초월하며 왕성한 작품활동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올 4월에는 <변강쇠, 점찍고 옹녀>가 창극 최초로 프랑스 파리의 ‘테아트르 드 라빌(Th??tre de la Ville)'에서 공연돼 큰 반향을 이끌어 냈으며, 10월에는 <홍도>,<조씨고아>가 각각 중국 상해와 아랍에미레이트 아부다비에서 공연되는 등 국내 뿐만이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러한 활동을 인정받아 영화배우 이병헌, 안무가 김미숙, 시조시인 김재황 등과 함께 수상자로 선정됐으며, 시상식은 12월 12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한편, 고선웅 연출의 신작 연극에도 큰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그가 2016년의 마지막 작품으로 선택한 연극 <탈출-날숨의 시간>은 오는 12월 9일 국립극장 KB하늘극장에서 첫 무대를 올린다.

연극<탈출_날숨의 시간>은 한 달간 진행됐던 북한이탈주민들의 인터뷰를 기초로 쓰여졌다. '새 꿈을 그리며, 목숨을 건 탈출에 성공한 이들의 남한 생활은 행복한가?’ 라는 질문에서 출발한 이 작품은 탈북 자매인 미선과 미영의 이야기를 통해 다른 체제에 대한 적응과 상대적 빈곤, 사회적 편견과 차별 등 수많은 역경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 치는 이들의 고통을 무대에서 생생하게 그려낸다.

현실의 절망을 무대 위 해학으로 풀어내는 우리 시대의 이야기꾼 고선웅 연출은 북한이탈주민들의 이야기를 보다 사실적으로 관객에게 전달하고자 무대와 객석의 경계를 과감하게 허물었다. 공연 초반 약 40분 동안 침묵 속에서 펼쳐지는 긴박하고 역동적인 탈출장면은 특히 주목할 만 하다.

24명 극공작소 마방진 단원이 총출동한 연극<탈출_날숨의 시간>의 연습 열기는 그 어느 때 보다 뜨겁다. 배우들은 무대 구석구석과 객석 주변을 쉬지 않고 돌고 뛰어다니며 삼엄한 경계를 헤쳐나가는 탈출 과정을 오로지 몸의 언어 표현하는 신체 극 보여줘야 하기에 배우의 온몸은 이미 멍 투성이이다. 배우들의 혼신을 힘을 다해 표현할 죽음의 문턱을 넘는 탈출과정은 드라마틱한 음악과 함께 그 절박함과 처절함으로 관객들을 숨죽이게 할 예정이다.

고선웅 연출은 “국립극장 KB하늘극장의 원형무대는 연극<탈출_날숨의 시간>에 가장 적합한 구조이다.안성맞춤의 무대 위 마방진 배우들의 합과 에너지가 더해져 극공작소 마방진만의 독특하고 차별화된 스타일의 새로운 작품를 선보이겠다. “라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고선웅 연출과 극공작소 마방진이 야심차게 선보일 연극<탈출_날숨의 시간>은 금주 개막을 앞두고 막바지 연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연극<탈출_날숨의 시간>은 오는 12월 9일부터 25일까지 국립극장 KB하늘극장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4길 7 5층
  • 대표전화 : 02-2252-0112
  • G20 : 02-2252-0133
  • 팩스 : 02-2252-0133
  • 이메일 : report@pedien.com
  • 회사명 : (주)피디언
  • 제호 : G20 / Pedien News
  • 등록번호 : 강남 라 00838 / 서울 아 03137
  • 발행일자: 2014년 5월 1일
  • 발행인 : 조윤정
  • 편집인 : 장영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승
  • 피디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피디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pedie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