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왕실의례의 진면목을 만나는 시간, 인류무형문화유산 종묘대제 봉행
조선 왕실의례의 진면목을 만나는 시간, 인류무형문화유산 종묘대제 봉행
  • 이명수
  • 승인 2018.04.2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6. 오후 2시 종묘 / 온라인 사전 예약 4.23. 오후 1시
▲ 2017년 행사 모습
[피디언]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이 공동 주최하고 종묘대제봉행위원회가 주관하는 2018년 종묘대제가 오는 5월 6일 오후 2시 종묘 정전에서 거행된다.

조선 역대 왕과 왕비의 신주를 모셔놓은 왕실 사당인 종묘에서 왕이 친히 제향을 올렸던 종묘대제는 유교 절차에 따라 거행되었던 가장 규모가 크고 중요한 제사였다.

1969년 복원된 이래 매년 개최된 종묘대제는 조선 시대부터 오늘날까지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소중한 문화자산이다.

종묘대제는 신을 맞이하는 절차, 신이 즐기도록 하는 절차, 신을 보내드리는 절차로 진행되며, 제사를 지내는 예법과 예절에 있어서 모범이 되는 의식이기 때문에 엄격하고 장엄하게 진행된다.

종묘제례와 종묘제례악 등 왕실의 품격 높은 의례와 음악, 무용이 어우러진 종묘대제는 그 가치를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지난 2001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이름을 올렸다.

아울러 종묘대제가 열리는 종묘는 '종묘 정전‘과 ’종묘 영녕전‘ 등 한국적인 건축양식의 건물과 공간들이 지닌 고유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곳으로 지난 199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이처럼 묘대제 관람은 우리 문화유산의 정수를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이기도 하다.

올해 종묘대제에는 문화재청장과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을 비롯하여 문화재 관계인사, 주한 각국 대사, 전주이씨 종친, 국내외 관광객 등 약 3만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는 영녕전 제향을 시작으로 어가행렬이 진행되며, 오후 2시부터 본 행사인 정전 제향이 거행된다.

영녕전은 오전 9시부터 관람할 수 있고, 본 행사인 정전 제향은 오후 1시부터 입장할 수 있다. 정전 제향 후에는 평소에는 일반에 공개하지 않는 정전 내 신실도 관람할 수 있다.

종묘대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고 제례의 엄숙함을 위해 정전 관람석 일부는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며, 나머지는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관람석을 배정한다.

관람 사전예약은 23일 오후 1시부터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을 통해 네이버 예약관리시스템에 접속하면 된다. 행사 진행과 예약에 관한 내용은 한국문화재재단 활용진흥팀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수백 년간 이어져 내려온 조선 왕실의례와 악·무가 조화된 종합예술을 접할 수 있는 이번 종묘대제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우리 전통문화의 진면목을 만나볼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종묘대제에 깃든 정신과 가치를 올곧이 계승하고 모두가 함께 누릴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4길 7 5층
  • 대표전화 : 02-2252-0112
  • G20 : 02-2252-0133
  • 팩스 : 02-2252-0133
  • 이메일 : report@pedien.com
  • 회사명 : (주)피디언
  • 제호 : G20 / Pedien News
  • 등록번호 : 강남 라 00838 / 서울 아 03137
  • 발행일자: 2014년 5월 1일
  • 발행인 : 조윤정
  • 편집인 : 장영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승
  • 피디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피디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pedie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