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햇볕이야, 모두 이리로 와봐
난 햇볕이야, 모두 이리로 와봐
  • 육지연
  • 승인 2016.06.07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 이른 봄날, 가까운 공원으로 산책하러 나왔습니다.
공원 놀이터에 어린아이들이 옹기종기 모여 놀이를 하고 있었습니다.

모여 앉은 아이들이 자기의 꿈을
도란도란 이야기하는 것이 마치 내 어린 시절의
한 자락을 보는 것 같이 마음이 흐뭇해졌습니다.

그런데 마지막 한 아이가 한참을 말없이 가만히 있었습니다.
"야, 너는 뭐가 될래?"
"그래, 빨리 정해라."

친구들이 지친 듯 쪼그리고 앉아
재촉하는데도 그 아이는 망설이기만 했습니다.
"빨리 말해. 궁금하단 말이야."

그러자 뭔가 결심한 듯 벌떡 일어서더니
햇볕이 잘 드는 벽으로 뛰어들어가 기대어서는 것이었습니다.
"난 햇볕이야, 너희들 모두 이리로 와봐."
어리둥절해 하던 아이들은 모두 달려가 그 아이 옆에 섰습니다.

아이들은 "와, 따뜻하다." 하며 즐거워했습니다.
벽에 붙어 서 있는 아이들의 모습이 어찌나 순박해 보이던지..

그 이후 저는 가끔 노는 아이들에게 간식을 제공하곤 했습니다.
그리고 무심결에 햇볕이 되고 싶은 아이에게 그 이유를 물었습니다.
"우리 할머니는 시장에서 나물을 파는데
할머니가 앉아 계신 곳에는 햇볕이 잘 들지 않아요."

아이는 잠깐만 할머니를 비추고는 옮겨가는 햇볕이 얄미웠던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어른이 되면 햇볕이 되어 할머니를 온종일
따뜻하게 비춰 줄 거라고 했던 것입니다.

저는 저도 모르게 그 아이를 꼭 안아 주었는데
햇살을 가득 품은 것처럼 따뜻하게만 느껴졌습니다.



어른들에게도 꿈은 있습니다.
이미 수십 년을 살아왔는데도 말이죠.
그런데 다른 인생을 살고 각자 다른 곳에서 살아왔는데
어른이 되면 어느 순간 꿈이 닮아 있습니다.

왜일까요? 시간이 순수함을 빛바래서 그런 걸까요?
오늘은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져보세요.
나에게 어릴 적 꿈은 무엇이었는지..


# 오늘의 명언
삶에서 가장 순수했던 어린아이 시절로 돌아가라.
- 나단 사와야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4길 7 5층
  • 대표전화 : 02-2252-0112
  • G20 : 02-2252-0133
  • 팩스 : 02-2252-0133
  • 이메일 : report@pedien.com
  • 회사명 : (주)피디언
  • 제호 : G20 / Pedien News
  • 등록번호 : 강남 라 00838 / 서울 아 03137
  • 발행일자: 2014년 5월 1일
  • 발행인 : 조윤정
  • 편집인 : 장영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승
  • 피디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피디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pedie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