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KPGA 챌린지투어 3회 대회. 박길용 프로 데뷔 첫 우승컵 들어올려
2016 KPGA 챌린지투어 3회 대회. 박길용 프로 데뷔 첫 우승컵 들어올려
  • 김현철
  • 승인 2016.05.12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길용 선수가 우승 트로피를 안고 있다.

[피디언]2016년 KPGA 챌린지투어(총상금 8천만원, 우승상금 1천 6백만원) 3회 대회에서 KPGA 투어프로(정회원) 박길용(31)이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0일과 11일 양일간 플라자CC 용인 라이온코스(파72. 6,672야드)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에서 박길용은 최종일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6언더파 138타로 프로 데뷔 첫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박길용은 경기 후 “믿어지지가 않는다. 이번 우승으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 고 소감을 전했다.

골프를 좋아하셨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골프를 시작한 박길용은 열 다섯 살 때인 2000년 호주로 골프 유학을 떠났다. 호주에서 진행된 지역 군소대회에서 여러 번 우승을 하기도 한 그는 2006년 KPGA 프로(준회원) 자격을 얻은 뒤 2008년 완전히 한국으로 들어왔다.

그는 “아무래도 호주에서는 참가할 수 있는 대회가 많지 않다 보니 한국으로 돌아와 KPGA 코리안투어 문을 두드렸다.” 고 밝혔다.

2009년 10월에 KPGA 투어프로(정회원) 자격을 취득한 박길용은 2010년 KPGA 코리안투어 QT를 통과하며 2011년 투어카드를 획득했다.

박길용은 “2010년에 큐스쿨을 통과한 뒤 전지훈련을 마치고 중국 큐스쿨을 도전할 때였다. 2라운드 출발 하기 전 함께 경기하는 선수들과 가볍게 인사를 한 뒤 티잉그라운드에 올라가서 코스를 보는데 갑자기 공이 날아가는 것처럼 상상이 됐다. 이상했다. 그리고 불안했다.” 고 털어놨다.

그는 중국 큐스쿨 2라운드 9개홀에서 50타 이상 치고 기권을 한 뒤 짐을 싸 한국으로 돌아왔다.

2011년 KPGA 코리안투어에 모습을 보인 그는 7개 대회 참가해 단 한번도 본선에 진출하지 못한다. 티잉그라운드에 서면 이상한 생각이 들고 불안했다. 2012년까지 멘탈치료를 받으며 투어 복귀를 노렸으나 2013년 그는 골프채를 놓고 레슨을 시작했다.

2년간 레슨을 하던 박길용은 골프선수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했다. 티잉그라운드에서 느꼈던 불안함도 점차 없어지고 있었다. 그는 2015년 다시 골프채를 들고 손이 터져라 연습을 시작했다.

박길용은 “2년 간 골프를 쉬면서 정말 많은 생각을 했다. 골프를 시작한 이유, 골프 선수로서 꿈 말이다. 골프 선수로서 대회에 참가하고 싶었다.” 고 말하면서 “그래서 이번 우승이 정말 값지다. 욕심을 버리고 내 플레이에 집중해서 꾸준히 밀고 나간다면 좋은 결과가 온다는 것을 배웠다.” 고 전했다.

지난해 결혼해 한 가정을 꾸린 박길용은 올해 딸(박수빈)을 낳고 아빠가 됐다.

그는 “아이가 생기니 책임감이 커지는 것 같다. 생계를 위해 다시 레슨과 투어 생활을 병행하고 있다. 늘 곁에서 응원해주는 아내와 운동을 하는 데 많은 도움을 주시는 부모님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고 말했다.

이어 “생각지도 못한 우승을 하게 되어 얼떨떨하지만 앞으로 연습량을 더 늘려 올 시즌 준비를 잘할 것이다. 내년에 다시 KPGA 코리안투어에 뛰는 게 목표다.” 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지난 2회 대회 우승자 김인호(23.핑)는 최종합계 3언더파 141타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2016 KPGA 챌린지투어 4회 대회는 12일과 13일 양일간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4길 7 5층
  • 대표전화 : 02-2252-0112
  • G20 : 02-2252-0133
  • 팩스 : 02-2252-0133
  • 이메일 : report@pedien.com
  • 회사명 : (주)피디언
  • 제호 : G20 / Pedien News
  • 등록번호 : 강남 라 00838 / 서울 아 03137
  • 발행일자: 2014년 5월 1일
  • 발행인 : 조윤정
  • 편집인 : 장영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승
  • 피디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피디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pedie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