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문화유산 전문학술지 '해양문화재', 창간 10주년 기념호 발간
해양문화유산 전문학술지 '해양문화재', 창간 10주년 기념호 발간
  • 성장미
  • 승인 2017.12.1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양문화재 10호 표지
[피디언]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해양문화유산 전문학술지인 '해양문화재'의 창간 10주년을 맞아 '해상 실크로드'를 기획주제로 기념호를 발간했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2008년부터 매년 전문학술지인 '해양문화재'를 발간하고 있으며, 학술지에는 그해 가장 주목되는 주제에 대한 기획논문과 관련 연구를 담은 학술논문 등을 수록하고 있다.

이번 '해양문화재' 제10호는 ‘해상 실크로드’를 주제로 해외 연구자들을 필진으로 섭외해 주제에 관한 국제적인 연구 경향을 파악할 수 있다.

학술지에는 '케냐 출토 중국자기의 단계성 고찰', '해상실크로드의 아름다움과 애수', '분장분청사기의 일본 유입 경로에 관한 일시론' 등 중국, 대만, 일본 3개국 연구자들의 기획논문을 수록했다.

찐따수 교수는 당·북송 초기, 남송 말부터 명나라 초기까지 중국 자기를 수입한 동아프리카 지역과 환인도양 지역 등을 토대로 케냐 연해지역에서 나온 만 여 점의 중국 자기의 연구를 소개했다.

황리셩 교수는 명나라 때 도서(島嶼)의 무역 등을 관찰해 당시 해상실크로드의 성과와 한계를 짚어보고 그것이 21세기 해상실크로드 발전에 시사하는 바를 살펴봤다.

아라키 카즈노리 교수는 일본에 유입된 분장분청사기는 조선의 민요(民窯, 민간에서 도자기를 굽던 가마)에서 생산된 것으로, 한성에서 부산까지는 경상(京商, 수도의 상인)이, 일본으로는 일본 다인(茶人)의 네트워크를 통해 유입된 것이라 했다.

이와 함께 부산 국립해양박물관을 소개하는 '국립해양박물관 건립과정과 발전방안', 조선을 대표하는 어해도(魚蟹圖) 화가인 장한종과 그의 작품들을 소개한 '장한종 어해도 소재의 생태학적 분석 및 장황 재구성' 등 국내 해양 관련 일반논문 2편도 수록해 국내의 해양문화유산 현황과 연구성과도 다루고 있다.

특히, 이번 '해양문화재' 창간 10주년 기념호 발간을 통해 평소에 접하기 어려운 국외 필자들의 해상 실크로드 관련 연구를 더욱 쉽게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문화재'는 전문성을 표방한 학술지로 관련 학자들 뿐 아니라 관심 있는 국민에게도 다양한 학술성과를 살펴볼 수 있도록 누리집에도 공개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책임연구기관으로서 앞으로도 해양문화재의 다양한 연구 성과를 국민과 공유하고 해외 해양문화 연구기관과의 상호교류를 통해 수중 문화유산 연구의 역량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4길 7 5층
  • 대표전화 : 02-2252-0112
  • G20 : 02-2252-0133
  • 팩스 : 02-2252-0133
  • 이메일 : report@pedien.com
  • 회사명 : (주)피디언
  • 제호 : G20 / Pedien News
  • 등록번호 : 강남 라 00838 / 서울 아 03137
  • 발행일자: 2014년 5월 1일
  • 발행인 : 조윤정
  • 편집인 : 장영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승
  • 피디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피디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pedie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