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 15년, 한 올의 실이 역사가 된다
섬유 15년, 한 올의 실이 역사가 된다
  • 성장미
  • 승인 2017.12.11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섬유 15年’전시 개최
▲ '섬유 15年' 안내물
[피디언]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미술공예학과(섬유전공)에서는 졸업생 배출 15년을 기념해 오는 13일부터 18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아트센터에서 ‘섬유 15年, 한 올의 실이 역사가 된다’를 주제로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전통섬유를 전공한 학생들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확인하는 자리로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미술공예학과 섬유전공 재학생 7명과 졸업생 20명 등이 참여한다.

전시작품은 손바느질로 만든 전통복식 28점과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의 지도를 바탕으로 제작한 전통 직물과 활용 직물 21점 등 총 49점이 전시된다.

먼저 전통 복식은 남녀용이 나누어 전시된다. 남자복식으로는 왕이 정무를 볼 때 착용하는 곤룡포(袞龍袍)를 비롯해 관리의 예복인 조복(朝服)과 제복(祭服) 등 왕실과 상류층의 옷, 요선철릭(腰線帖裏, 허리에 선 장식이 있는 겉옷), 액주름(腋注音, 겨드랑이 아래 주름이 잡혀 있는 옷) 등 다양한 옷이 소개된다.

여성 복식은 원삼(圓衫), 당의(唐衣), 활옷(闊衣)과 같은 여성 예복과 외출 시 입었던 장옷, 평상복인 저고리 등 여러 종류의 상하의가 전시된다.

직물은 현재까지 전승되고 있는 모시, 춘포(春布, 모시실과 견사의 교직물) 외에도 이제는 전해지지 않는 고대 직조 기술인 금사를 복원해 만든 직금(織金) 직물, 전통 직조를 현대적 재료와 예술적으로 재해석한 활용 작품 등도 전시된다.

오는 13일 오후 3시에 개막식을 진행하며, 관람은 전시 기간 중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며,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료는 무료다.

이번 전시는 무엇보다도 전통의 길을 걸으며 앞으로 전통섬유 분야에서 큰 역할을 담당할 학생들이 그동안 학습한 전통침선, 직조, 염색 등 다양한 전통기법을 창의적으로 응용한 결과물로 공개한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다.

관람객들은 이번에 선보이는 작품들을 통해 한국의 멋과 정서는 물론 젊고 세련된 감각이 더해진 전통섬유의 현대적인 모습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4길 7 5층
  • 대표전화 : 02-2252-0112
  • G20 : 02-2252-0133
  • 팩스 : 02-2252-0133
  • 이메일 : report@pedien.com
  • 회사명 : (주)피디언
  • 제호 : G20 / Pedien News
  • 등록번호 : 강남 라 00838 / 서울 아 03137
  • 발행일자: 2014년 5월 1일
  • 발행인 : 조윤정
  • 편집인 : 장영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승
  • 피디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피디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pedie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