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도시리즈 카이도 투어챔피언십 with 솔모로
카이도시리즈 카이도 투어챔피언십 with 솔모로
  • 장영승
  • 승인 2017.10.31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카이도시리즈 카이도 투어챔피언십 with 솔모로 CC 대회 포스터
[피디언]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의 대미를 장식할 ‘카이도시리즈 카이도 투어챔피언십 with 솔모로 CC(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가 11월 2일(목)부터 5일(일)까지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솔모로컨트리클럽 퍼시먼, 체리 코스(파70. 6,652야드)에서 펼쳐진다.

올 시즌 19번째이자 마지막 대회인 ‘카이도시리즈 카이도 투어챔피언십 with 솔모로 CC’ 의 가장 큰 관심사는 ‘제네시스 대상’의 향방이다.

현재 제네시스 포인트 부문 선두는 지난해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인 최진호(33.현대제철)가 올라 있다. 최진호는 지난 주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에서 8위에 오르며 공동 9위로 대회를 마친 제네시스 포인트 2위 이정환(26.PXG)과의 격차를 조금 더 벌렸다.

제네시스 대상을 노릴 수 있는 선수는 4명으로 압축됐다. 최진호, 이정환을 포함해 선두와 640포인트 차인 3위 이형준(25.JDX멀티스포츠)과 967포인트 차로 4위에 올라 있는 변진재(28.동아회원권)까지다.

그래도 가능성은 최진호가 가장 높다. 최진호는 2002년과 2003년 연속으로 대상 자리를 차지한 최경주에 이어 14년 만에 2년 연속 대상 수상에 도전하고 있다.

올 시즌 최고의 기량을 선보이고 있는 이정환도 제네시스 대상 수상과 함께 유러피언투어로 직행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디펜딩 챔피언’ 이자 제네시스 포인트 3위 이형준의 활약 여부도 관심사다. 이형준은 그가 거둔 4승 중 투어챔피언십에서 2승을 차지해 본 대회에 유독 강한 모습을 보였다. 이형준은 2014년 11월 ‘헤럴드 KYJ 투어챔피언십’ 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고 2015년 10월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에서 두 번째 우승을 거둔 뒤 지난해 11월 ‘카이도코리아 투어챔피언십’ 에서도 우승컵을 품에 안으며 ‘가을 사나이’ 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카이도코리아 투어챔피언십’ 에서는 26언더파 262타를 기록하며 당시 72홀 최저타수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지난 7월 ‘카이도시리즈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 에서도 우승컵을 품에 안은 이형준은 이번 대회 타이틀 방어와 함께 제네시스 대상을 차지하기 위해 정진할 것으로 보인다.

올 시즌 2승을 거둔 김승혁(31)은 일본투어 ‘헤이와 PGM 챔피언십’ 출전으로 이번 대회에 불참하지만 이 대회 결과에 상관 없이 제네시스 상금왕을 확정 지었다.

제네시스 상금순위 2위이자 이미 신인왕(명출상)을 확정지은 장이근(24)이 PGA 웹닷컴투어 큐스쿨 출전으로 이번 대회 불참하는 가운데 제네시스 상금순위 3위 최진호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우승 상금 1억원을 추가한다 해도 김승혁에 약 4천만원 가량 뒤진다.

김승혁이 쌓은 631,779,810원은 KPGA 코리안투어 한 시즌 역대 최고 상금액이다. 2014년에 KPGA 대상과 상금왕을 석권했던 김승혁은 이로써 개인 통산 두 번째 상금왕에 오르게 됐다.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하며 7년 만에 통산 5승째를 달성한 ‘베테랑’ 황인춘(43)도 절정의 샷감과 퍼트감을 앞세워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2003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황인춘은 2007년 솔모로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메리츠 솔모로오픈’ 에서 생애 첫 승을 거둔 바 있다.

한편 솔모로컨트리클럽에서 KPGA 코리안투어가 열리는 것은 2012년 ‘제7회 메리츠 솔모로오픈’ 이후 5년 만이며 5년 전 ‘제7회 메리츠 솔모로오픈’ 우승자가 바로 최진호였다. 최진호는 그 대회에서 우승한 뒤 2013년부터 군 복무를 시작했고 2015년 투어에 복귀해 지금까지 녹슬지 않은 실력을 과시하고 있다.

또한 파70으로 경기가 진행된 것은 2014년 대전에 위치한 유성컨트리클럽에서 진행된 ‘매일유업 오픈’ 이후 3년 만이다. 당시 전장은 6,864야드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34길 7 5층
  • 대표전화 : 02-2252-0112
  • G20 : 02-2252-0133
  • 팩스 : 02-2252-0133
  • 이메일 : report@pedien.com
  • 회사명 : (주)피디언
  • 제호 : G20 / Pedien News
  • 등록번호 : 강남 라 00838 / 서울 아 03137
  • 발행일자: 2014년 5월 1일
  • 발행인 : 조윤정
  • 편집인 : 장영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승
  • 피디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피디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eport@pedie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