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경제 공동 판로지원 시스템 ‘대구 무한상사’ 본격 가동
사회적경제 공동 판로지원 시스템 ‘대구 무한상사’ 본격 가동
  • 명재국
  • 승인 2017.10.2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4일 오전 11시 대구 무한상사 사무실(동구 도평로)에서 개소식 개최
▲ 무한상사 사회적협동조합 창립총회
[피디언] 대구시는 오는 24일 오전 11시에서 대구 무한상사 사무실(동구 도평로 123)에서 사회적경제 공동판로 지원 시스템인 ‘대구 무한상사’ 개소식을 개최한다.

‘대구 무한상사’는 사회적경제 기업의 가장 큰 애로사항인 판매여건을 개선하고 전문화된 시장개척 및 판로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올해 9월 지역 사회적경제기업 50여개 기업 대표가 모여 설립한 사회적협동조합으로 지역 사회적경제기업 공동 판로지원 조직이다.

경영자문 및 컨설팅·멘토링, 사회적경제 공동 브랜드 사업을 비롯해 상품기획·홍보·판로개척·유통 등 지역 사회적경제 기업의 판로 확보를 원스톱으로 지원하고 조합원인 사회적경제 대표들의 경영 노하우도 공유한다.

무한상사가 개소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가면 전문적인 시장대응과 개척으로 기업의 매출액 및 영업 이익률이 개선되고, 공동상품 개발 및 시장개척을 통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사회적경제 기업의 조직간 연대 및 결속력을 강화해 가장 큰 약점인 영세성을 넘어 규모화를 통해 자립도가 향상되고, 이에 따른 신규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내년 초에는 예비 사회적기업 지정을 목표로 사회적경제 제품(서비스)의 판매활동 지원, 시장개척 및 홍보, 전문 경영지원서비스 지원 및 관련 네트워킹 활동 등 전문적인 판로지원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지역에서 얻은 수익을 환원해 나눔의 선순환을 실천해, 2019년에는 사회적기업 인증을 통해 자립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한편, 대구시는 ‘함께 잘사는 도시, 사회적경제 도시 대구’라는 슬로건 아래 ‘사회적경제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사회적경제 종합발전계획’ 수립,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설치등 다양한 행·재정적 지원을 토대로 특화된 사회적경제 활성화 시책을 적극 추진해 왔다. 그 결과 730여개의 사회적경제기업에서 총 7,200여개에 이르는 일자리 창출과 600여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앞으로도, 사회적경제기본법 등 관련법 제정, 공공구매 활성화, 인재양성 등 현 정부 사회적경제 활성화 정책에 적극 대응해 금융 접근성 제고, 우선구매 확대, 주요 분야(소셜벤처·문화예술 등) 사회적경제 진출 지원 등 지역차원의 활성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 무한상사가 연대와 협력을 통해 시장개척과 판로문제를 개선하고 자생력을 키워 사회적경제기업간의 우수한 협력 모델로 자리잡아 주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사회적경제 조직 육성을 위한 새로운 정책이 현장에 녹아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