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잡는 기술 ’PCT 국제특허출원 증가세 뚜렷
미세먼지 잡는 기술 ’PCT 국제특허출원 증가세 뚜렷
  • 장영승
  • 승인 2017.10.16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세먼지 관련 수리관청별 PCT 국제특허출원 건수 (‘08년 ~ ’17년
[피디언]특허청에 따르면, 미세먼지 관련 기술에 대한 국제특허는 최근 10년간 전 세계적으로 317건이 출원됐다. 2008년부터 2014년까지 연평균 28건이 출원됐으나, 2015년부터 2017년 9월까지 연평균 40건이 출원돼, 지난 7년간 출원대비 최근 3년간 출원건수가 4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관련 주요 기술별 출원건수는 ▲여과/분리 기술이 120건(37.6%), ▲집진 기술이 59건(18.7%), ▲측정 기술이 27건(8.5%), ▲저감 기술이 111건(35.2%)이다.

출원인별로 살펴보면, LG전자(LG ELECTRONICS), 아모레퍼시픽(AMOREPACIFIC), 포스코(POSCO) 등의 국내기업과 샤프(SHARP), 태평양 시멘트(TAIHEIYO CEMENT), 도레이(TORAY INDUSTRIES) 등의 일본 기업의 출원이 많았고, 그 외 BASF(바스프), 보쉬(BSH BOSCH), 지멘스(SIEMENS) 등의 독일 기업이 상위 출원기업에 포함된 것이 눈에 띈다.

특히 미세먼지 관련 기술은 상위 출원기업의 출원이 34건(10.5%)에 불과하고, 중소기업, 개인, 연구소, 학교 등의 출원이 283건(89.5%)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특정 기업에 집중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원이 접수된 수리관청별로 살펴보면, 한국 특허청에 가장 많은 75건(23.7%)이 출원됐고, 이어서 일본 특허청에 74건(23.3%), 유럽 특허청에 53건(16.7%), 중국 특허청에 26건(8.2%), 미국 특허청에 23건(7.3%), 기타 66건(20.8%)의 순으로 출원됐다.

미세먼지 관련 출원이 한국 특허청과 일본 특허청에 가장 많은 144건(47%)이 출원된 것은 주목할 만하다. 이는 한국과 일본이 중국과 몽골 내륙에서 발생하는 황사의 영향을 직·간접적으로 받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앞으로도 미세먼지 관련 기술의 PCT 국제특허출원은 한국, 일본 특허청에 더욱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허청 김재문 국제특허출원심사2팀장은 “미세먼지는 9대 국가전략 프로젝트 중 하나로 선정돼 앞으로도 출원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라고 하면서, “국내 기업들이 미세먼지 관련 핵심기술의 특허전략 수립을 위해 PCT 국제특허출원과 같은 유용한 제도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