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와 지역경제 살리는 지름길, 로컬푸드
지역사회와 지역경제 살리는 지름길, 로컬푸드
  • 박노아
  • 승인 2017.09.21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행복의경제학 국제회의 전주’ 개막
▲ 전주시
[피디언]전주푸드 같은 로컬푸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지역사회와 지역 경제를 가장 효율적으로 되살릴 수 있는 방안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주푸드 플랜은 전주시가 △시민에게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 제공 △농업인의 안정적인 소득창출 유도 △지역에서 생산된 농축산물을 지역에서 소비하는 자립순환경제 구축 등을 위해 추진해온 대한민국 최도의 도시먹거리전략이다.

아냐 링벡 로컬 퓨쳐스 프로그램 디렉터는 21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린 ‘2017 행복의 경제학 국제회의 전주’ 첫날 진행된 주제강연과 워크숍에서 “로컬푸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은 식량안보뿐 아니라 사회·경제적 관점에서 구조선을 구축하는 것과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덴마크 출신의 아냐 링벡은 지난 1986년 영국지방식량계획 프로젝트에 참여한 것을 시작으로 30여년간 전 세계 현장을 돌며 활동해온 로컬푸드 전문가로 잘 알져있다.

이번 국제회의의 주제강연과 워크숍 ‘로컬푸드’ 세션의 발제자로 나선 아냐 링벡은 각각 ‘로컬푸드:체계적인 변화를 위한 솔루션 승수효과’와 ‘로컬푸드-저항, 재생 및 실천을 위한 교육’을 주제로 전 세계 농업과 식량 현실을 진단하고 해결책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또, 청중들을 세계 각국에서 진행 중인 로컬푸드 운동의 현장으로 안내했다

이 자리에서, 아냐 링벡은 “농업이 산업화되고 대형화면서 유통과 운송 시스템 또한 중앙화되고 기업화됐다.

또 소수의 대기업이 전세계의 씨앗과 비료, 살충제 등을 통제하고 있으며, 세계에서 판매되는 대부분의 가공식품 역시 10여개 정도의 대기업이 생산하고 있다”며 “식품과 농업의 관점에서 농민들은 한편으로는 전 세계 다른 농민들과, 다른 한편으로는 기업식 농업과 경쟁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식품과 농업의 지역화는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모두의 소비자와 농부, 환경에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라며 “생산자와 소비자 사이의 이동거리 단축을 통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줄고, 포장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여 환경도 보호할 수 있다.

또, 화학약품에 기반한 단종재배에서 다양한 유기농 생산으로의 전환을 촉진해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로컬푸드는 생산자와 소비자, 독립 소매업체가 연계해 지역사회를 재건하도록 돕는다.

지역기업은 소득의 대부분을 지역에서 소비하기 때문에 농장에서 직접 또는 지역주민이 운영하는 상점에서 로컬푸드를 구매해 고용을 창출하고 경제를 활성화함으로써 경제적 승수 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며 “영국의 연구에 따르면 유통체인점과 비교해 농장에서 직접 구매할 경우 10배, 지역주민이 운영하는 상점에서 구매할 경우 3.5배의 경제 순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날 로컬푸드 세션에서는 강성욱 재단법인 전주푸드통합지원센터장이 ‘통합적 지역먹거리 정책’을 주제로 전주푸드 2025 플랜에 대해 소개했으며, 김정섭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센터장을 좌장으로 김현곤 보좌관과 조경호 (사)지역농업연구원장, 박수영 원주푸트협동조합 사무국장이 참여하는 토론도 진행됐다.

이외에도 이번 행복의경제학 국제회의 첫날에는 이외에도 사이먼 리처드슨 호주 바이런 샤이어 시장의 기조연설과 그웬돌린 홀스미스 미국 버몬트주 몬트필리어시 공공체개발 기획관의 주제강연, 사카타 유스케 일본 킨기대학 교수 등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지역의 미래’와 ‘지역기반 사회적금융’ 세션의 워크숍도 진행된다.

이번 국제회의는 22일 워크숍 결과발표, 홍종호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와 윤난실 광주 광산구 공익활동지원센터장, 김영배 서울 성동구청장의 주제강연, 폐막식을 끝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