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충청지역 집중호우 피해복구 속도낸다
강원·충청지역 집중호우 피해복구 속도낸다
  • 조윤정
  • 승인 2017.09.1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시설 피해 관련 조기 용역 발주를 통해 복구에 총력을 다할 것
▲ 행정안전부
[피디언]행정안전부는 지난 7월 11일부터 12일과 14∼16일 연이어 발생한 집중호우 피해지역 6개 시도, 24개 시·군·구에 대해 피해 이전으로 원상회복 될 수 있도록 복구에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

호우피해 당시 2,017세대(5,268명)에 달하던 이재민은 현재 5세대(9명)만을 남기고 모두 살던 집으로 돌아갔고, 남은 이재민 5세대는 주택수리가 마무리되는 대로 귀가할 예정이다.

공공시설 피해 1,722건에 대해서는 실시설계 용역을 조기에 발주해 3억 원 미만 복구공사의 경우 내년 4월 이전까지 마무리하고, 3억 원 이상 사업은 내년 우기 전(6월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주민설명회 등을 개최해 피해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도록 하고, 전문가 자문의견을 반영해 최적의 복구 공법을 적용해 나갈 전망이다.

아울러, 관계부처와 시도·시군구가 상호 협력을 통해 복구현장에서 발생가능한 문제점을 사전에 발굴하고 해결하기 위해 지자체별 ‘재해복구 특별전담조직(T/F팀)’을 운영하도록 했다.

전만권 행정안전부 재난복구정책관은 “복구의 기본목표는 주민들이 피해당시의 불안감에서 벗어나 조속히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며,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중앙부처와 지자체가 적극 협력해 복구사업을 조속히 마무리해 주민들의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