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김상곤 사회부총리, ‘중학생 집단 폭행사건’관련 관계장관 긴급 간담회 개최“사안의 심각성에 대해 정부도 깊이 통감”
김세일 | 승인 2017.09.12 09:51
   
▲ 교육부
[피디언]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최근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는 ‘중학생 집단 폭행사건’ 관련 관계장관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

오늘 간담회는 부산 등 전국 각지에서 발생하고 있는 ‘청소년 집단 폭행사건’의 심각성을 공유하고, 각 부처의 정책 현황 점검을 위해 긴급하게 개최된 것으로, 법무부·문체부·여가부 장관, 방통위 위원장 및 경찰청장이 참석해 이번 사건에 대해 기탄없이 논의했다.

김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중학생 집단 폭행사건과 관련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 국민들의 뜻을 헤아려 범죄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수사하고, 피해 청소년에 대해서는 보호조치를 강화하는 한편, 무엇보다도 다시는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효과적인 예방체계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그간 발생한 폭행사건들의 성격을 면밀하게 파악하고, 각 부처별로 현재 추진하고 있는 관련 정책의 문제점과 한계를 정확하게 분석, 정책 미비점을 발굴·보강할 예정이며, 관계부처 및 전문기관이 함께 학교 안팎의 위기 학생·청소년 비행을 예방하고, 위기 극복 지원을 위한 종합대책을 조속히 수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마지막으로 “모든 아이는 우리 모두의 아이”라는 문재인 정부 국정철학을 바탕으로, 청소년들이 잔혹한 폭력에 노출돼 상처받지 않고, 올바르게 자라날 수 있도록 정부, 가정, 그리고 우리 사회가 함께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을 것을 당부했다.

김세일  

<저작권자 © 피디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세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시스템 이용 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동호로7길 17 612호 | 대표전화 : 02-2252-0112  | G20 : 02-2252-0133  | 팩스 : 02-6455-0741 | 이메일 : report@pedien.com
회사명:(주)피디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승  |  제호: G20 / Pedien News  |  등록번호:강남 라 00838 / 서울, 아03137
Copyright © 2017 피디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