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산업재해 트라우마로 고통 받는노동자 보호조치” 적극 시행
고용노동부 “산업재해 트라우마로 고통 받는노동자 보호조치” 적극 시행
  • 장윤진
  • 승인 2017.09.11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대구·경북·부산지역 시범 시행 후 11월부터 전국 확대·운영
▲ 산업재해 트라우마 관리체계
[피디언]고용노동부는 오는 12일부터 대구·경북·부산지역을 시작으로 붕괴·협착·절단, 동료자살 등 충격적인 재해를 경험 또는 목격한 노동자를 대상으로 트라우마에 의한 불안장애 증상을 극복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관리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방고용노동관서의 사망재해 발생 현장에 대한 조사과정에서 트라우마 관리 필요성이 확인되면, 직접 해당 사업장에 “트라우마 관리프로그램 시행”을 지도·권고하고, 노동자에 대해서는 가까운 근로자건강센터를 방문해 심리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게 된다.

특히, 50인 미만 중·소규모 사업장은 근로자건강센터*에서 사건충격도(IES-R) 검사 및 심리상담 서비스 등의 트라우마 관리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상담내용은 최대한 비밀을 보장하게 된다.

우선은 붕괴, 협착·끼임, 충돌, 신체절단 사고, 고층에서 추락한 재해, 동료의 자살 등 노동자의 충격이 큰 사망재해를 중심으로 지원하지만 향후 상담인력 확충을 통해 지원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그 간 정부는 안전사고 및 직업병 예방 등 노동자의 직접적인 피해예방에 중심을 두고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앞으로는 이와 병행해 산업재해 트라우마 예방 등 노동자의 정신건강 문제도 소홀하지 않도록 관리할 계획이다.

고용노동부는 그간 준비해온 상담매뉴얼을 토대로 9~10월 대구·경북·부산지역 사업장을 대상으로 표준 상담서비스를 시범운영해 문제점이 없는지 확인하고, 11월 1일부터 전국으로 확대시행하게 된다.

김 왕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노동자가 동료의 참혹한 재해로 겪게 되는 충격과 불안장애를 이겨내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은 정부의 중요한 책무임을 강조하고, 사업장에서도 해당 노동자가 트라우마 관리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배려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