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방송/TV
김재중, 유이 아닌 정혜성과 결혼 약속김재중X유이X정혜성, 감정 연기 폭발
진용두 | 승인 2017.09.08 16:49
   
▲ KBS
[피디언] ‘맨홀’의 김재중, 유이, 정혜성의 애절한 로맨스가 폭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연출 박만영, 극본 이재곤,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하 ‘맨홀’) 10회에서는 봉필(김재중 분), 수진(유이 분), 진숙(정혜성 분) 이 엇갈린 러브라인 때문에 아파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김재중, 유이, 정혜성 등 주연 배우들의 물오른 감정 연기가 안타까운 로맨스를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며 안방극장을 촉촉하게 적셨다.

앞선 방송에서 봉필은 과거로 돌아가 수진에게 군 시절 미처 전해주지 못 했던 편지들을 전해줬다. 사실 봉필이 군대에서 수진에게 쓴 편지들은 진숙이 숨겨두었던 것. 진숙 역시 학창시절부터 봉필을 짝사랑해왔기 때문. 시간여행을 통해 이 사실을 알게 된 봉필은 뒤늦게 이를 수진에게 전했다. 하지만 편지를 받은 수진은 예상과 달리 봉필에게 냉정했다. 그는 “우리 사이에 오해 같은 건 없었다”며 “진숙이가 널 많이 좋아한다. 진숙이 상처 입히지 말라”고 말했다. 수진 우정과 사랑 중 우정을 선택했다을 알게 된 봉필은 착잡한 심정으로 현재로 강제 소환됐다.

이날 방송에서 현재로 돌아온 봉필은 진숙과 한 침대에서 일어났다. 두 사람의 결혼을 약속한 사이가 돼있었다. 예상치 못한 현재의 상황에 봉필은 놀랐지만 최대한 진숙에게 상처를 주지 않기 위해 애썼다. 두 사람은 커플티를 맞춰 입고 혼수를 장만하며 데이트를 즐기는가 하면 웨딩 촬영도 진행했다.

하지만 결국 봉필도, 진숙도 이 같은 관계에서 완벽한 행복을 얻진 못 했다. 수진은 봉필과 진숙의 웨딩 촬영을 도왔다. 이제 막 현재로 돌아온 봉필은 진숙과 결혼을 한다는 사실에 미처 적응하지 못 했고, 여전히 수진을 향한 마음에 자신의 보타이를 매주는 수진의 손을 붙잡고 말았다. “좋아한다”는 말을 할 수는 없지만 서로의 마음만은 너무나 잘 아는 두 사람은 아무 말 없이 시선 교환을 했고, 진숙이 두 사람 사이에 여전히 흐르는 묘한 기류를 지켜보며 가슴 아파했다.

결국 진숙은 다 작성한 혼인신고서를 찢고 봉필에게 이별을 선언했다. 봉필로서는 수진과 다시 잘해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 하지만 차마 봉필은 진숙과 헤어졌다는 사실을 수진에게 전하지 못 했다. 시간여행을 해도 해도 수진과 잘 되기는커녕 복잡해져가는 현실에 봉필은 착잡해졌다. 그러던 중 12시가 채 되지 않았음에도 일찍 작동해버린 맨홀 속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변화된 ‘맨홀’ 시간 여행의 법칙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맨홀’은 그야말로 안타까운 사랑의 집합이었다. 봉필과 수진은 서로를 사랑하지만 절친 진숙의 마음을 다치지 않기 위해 서로를 향해 좋아한다는 말도 입 밖에 꺼내지 못 했다. 짧은 순간에서 애틋했던 봉필과 수진의 눈빛 교환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울리기에 충분했다. 또 그런 두 사람을 남몰래 바라보고 있던 진숙 역시 깊은 상처를 받았고, 진숙을 오랫동안 짝사랑해온 석태 역시 봉필과 결혼 준비에 여념이 없는 진숙을 보며 마음 아파했다. 김재중, 유이, 정혜성, 바로 등 네 주연 배우들은 사랑과 우정 사이에서 방황하고 갈등하는 청춘들의 감정을 유려한 연기로 표현해냈다. 백 마디 말보다 이들이 서로를 바라보는 안타까운 눈빛이 시청자들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셨다. 그간 병맛美 넘치는 코믹한 재미를 선사해 왔던 ‘맨홀’은 깊어지는 멜로라인에 맞춰 또 다른 깊은 감성의 재미를 만들어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각종 SNS 및 시청자 게시판 등을 통해 “사랑 대신 우정을 택한 봉필, 수진도 그렇지만 그런 두 사람 바라보는 진숙이도 정말 짠하더라”, “‘맨홀’아 우리 필이 좀 행복할 수 있게 잘 도와줘”, “자신을 좋아하는 사람과 자신이 좋아해주는 사람 간의 갈등. 정말 공감돼요”, “‘맨홀’ 진짜 점점 빠져든다”, “오늘 배우들 연기 진짜 미쳤네”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내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수진을 좋아하는 재현(장미관 분)이 점차 어두운 면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재현의 정체가 과연 무엇인지, 봉필과 수진이 여러 난관을 이겨내고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얽히고설킨 러브라인으로 나날이 재미를 높이고 있는 ‘맨홀’은 매주 수, 목 밤 10시에 KBS에서 방송된다.

진용두  

<저작권자 © 피디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용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시스템 이용 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동호로7길 17 612호 | 대표전화 : 02-2252-0112  | G20 : 02-2252-0133  | 팩스 : 02-6455-0741 | 이메일 : report@pedien.com
회사명:(주)피디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승  |  제호: G20 / Pedien News  |  등록번호:강남 라 00838 / 서울, 아03137
Copyright © 2017 피디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