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차전지 혁신생태계 조성 및 상생협력 적극 추진키로
이차전지 혁신생태계 조성 및 상생협력 적극 추진키로
  • 장영승
  • 승인 2017.09.0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이차전지업계 간담회 개최
▲ 산업통상자원부
[피디언]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12시 팔래스호텔(토파즈룸)에서 백운규 장관 주재로 이차전지업계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이차전지산업이 당면한 현안에 대해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차전지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와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백운규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이차전지는 4차 산업혁명으로 성장성이 매우 유망한 대표적인 신산업"이자 “전기차, 드론, 에너지 신산업에 이르기까지 연관 산업에 파급효과가 큰 산업”이라고 언급하고 민간과 정부가 함께 새로운 주력산업으로 성장시키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먼저, 일본, 중국 등과 경쟁이 치열한 중대형 이차전지를 중심으로 선도적인 기술을 개발해 이차전지 산업의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하고, 세계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업계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차전지 소재/장비업체의 역량 강화를 통해 혁신적인 이차전지 산업생태계를 조성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하고 이를 위해 대·중소기업간 미래지향적이고 상호보완적인 상생협력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아울러, 이차전지업계가 국내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걸림돌을 적극 발굴·해소하고, 전기차 등 이차전지 수요산업에 대한 명확한 비전을 제시해 이차전지 시장 창출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차전지업계도 국내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특히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3사는 ´17.9월부터 ´20년까지 약 2조 6천억 원 규모의 국내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3사는 2020년까지 전기차용 이차전지 성능 혁신 및 고도화 등을 기술 개발에 약 6,100억 원 규모의 R&D를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3사는 전기차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오창(LG화학), 울산(삼성SDI), 서산(SK이노베이션) 국내 생산설비 증설 및 신규 구축에 2조 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3사는 R&D를 포함한 국내 투자 확대가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3사는 소재/장비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특화된 상생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3사는 협력사 자금 지원, 현금 결제 강화, 생산성·품질 개선을 위한 생산성 혁신 지원 등의 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오늘 간담회에서는 참석자들은 △중국 전기차 보조금 문제, △코발트 등 이차전지 원자재 가격 급등, △이차전지 소재/장비업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 확대 등의 애로/건의사항을 제기한다.

백 장관은 이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해결방안이 강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변하며, 특히, 올해 중으로‘이차전지산업 혁신 및 상생협력 방안‘을 수립해 이차전지업계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