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는 생고생 퍼레이드” 신혜선, 무릎까지 꿇었다! ‘왜?’
“끝나지 않는 생고생 퍼레이드” 신혜선, 무릎까지 꿇었다! ‘왜?’
  • 조윤정
  • 승인 2017.09.0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수, 신혜선 굴욕 현장 포착! ‘동공지진’
▲ KBS
[피디언] ‘황금빛 내 인생’ ‘흙수저’ 신혜선이 무릎까지 꿇었다. 남다른 생고생 퍼레이드로 짠내를 폴폴 풍기던 신혜선이 누군가에게 무릎까지 꿇어 그 이유에 궁금증을 높인다.

KBS 2TV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7일 누군가에게 무릎을 꿇고 애원하는 듯한 서지안(신혜선 분)과 이를 지켜보고 충격에 빠진 서지호(신현수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지안은 커피타기, 분유통 수거하기, 입시학원 등원시키기 등 선배들의 온갖 허드렛일을 도맡으면서도 해성그룹 정규직 전환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계약직 사원으로 심지어 ‘오케이걸 지안’으로 불리기까지 했다. 이어 공개된 스틸에는 무릎을 꿇은 지안의 모습이 담겨 그의 생고생이 끝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줘 그 배경에 관심을 높인다.

공개된 스틸 속 지안은 차가운 시멘트 바닥 위에 무릎을 꿇은 채 덜덜 떨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화이트 유니폼에 올빽머리로 깔끔하게 빗어 넘긴 단아한 비주얼과 달리 그의 커다란 눈망울에서 금방이라고 눈물이 툭 떨어질 것 같다. 두 눈에 그렁그렁하게 맺힌 눈물과 사색으로 어쩔 줄 모르는 표정이 무슨 일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지안의 뒤에서 이 상황을 지켜보던 지호의 눈빛이 패닉에 빠진 듯 충격으로 가득 차 있다. 뜻하지 않은 장소에서 사랑하는 누나의 굴욕을 엿보게 된 지호의 흔들리는 눈빛이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는 지호가 백화점 VIP 진상 고객의 갑질에 농락당하는 지안을 목격하는 모습으로, 지호에게 눈물 가득한 두 눈으로 부르르 떨고 있는 지안이 포착된 것. 돈을 위해 목구멍까지 차오르는 눈물을 삼키고 있는 지안과 혼란스러운 지호의 복잡한 감정선이 드러나는 장면으로 훗날 지안의 심경 변화도 암시될 예정. 과연 이 날 지안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이 사건을 계기로 어떤 일이 펼쳐질 것인지 이번주 방송되는 ‘황금빛 내 인생’ 3-4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제작진은 “그 동안 흙수저 지안은 온갖 굴욕에도 자존심은 잠시 뒤로 미뤄둔 채 웃음을 잃지 않았다. 그런 그녀가 백화점 갑질 사건을 계기로 자신의 흙바닥 인생을 곱씹게 될 예정이다. 지안의 심경 변화가 어떻게 이뤄질지 지켜봐달라”고 설명했다.

한편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매주 주말 저녁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